돌탑의 기원
사색의향기 | 2009-12-16 13:21
“돌탑을 쌓으면서 무엇을 기원하였을까?”하늘과 닿아 있었다. 천지탑은 하늘을 향하고 있었다. 탑이 기이하다. 세월과 함께 더욱 더 오묘해졌다. 비바람이 불고 눈보라 속에서도 당…
 
 
섶 다리
사색의향기 | 2009-12-11 10:01
“야! 용기가 웅장하다.”거대한 용기가 휘날리고 있다. 차가운 겨울바람을…
 
 
산사에 비는 내리고
사색의향기 | 2009-12-03 10:05
마음이 울적하였다. 마음대로 되는 것이 없다. 무엇하나 즐겁게 해주는 것…
전체게시물 : 84   
돌탑의 기원 [1]
no.64 | 사색의향기 | 2009-12-16 13:21
“돌탑을 쌓으면서 무엇을 기원하였을까?”하늘과 닿아 있었다. 천지탑은 하늘을 향하고 있었다. 탑이 기이하다. 세월과 함께 더욱 더 오묘해졌다. 비바람이 불고 눈보라 속에서도 당…
4693
섶 다리
no.63 | 사색의향기 | 2009-12-11 10:01
“야! 용기가 웅장하다.”거대한 용기가 휘날리고 있다. 차가운 겨울바람을 맞으면서 당당하게 펄럭이고 있었다. 냇가를 가운데 두고 커다란 깃발이 지나가는 사람을 압도하고 있다. …
3642
산사에 비는 내리고
no.62 | 사색의향기 | 2009-12-03 10:05
마음이 울적하였다. 마음대로 되는 것이 없다. 무엇하나 즐겁게 해주는 것이 없었다. 병은 병대로 괴롭히고 있고 살아가는 일 또한 마찬가지다. 무엇하나 마음먹은 대로 이루어지는 …
3614
낯선 곳을 헤매는 즐거움
no.61 | 사색의향기 | 2009-12-03 10:00
“새들이 없어요.”집사람의 말에 시선이 강 쪽으로 향하였다. 금강은 넉넉한 모습으로 있었다. 그러나 기대하고 있었던 새들의 모습은 찾아볼 수가 없었다. 실망하지 않을 수 없었다…
3405
가을 산사의 맑은 정감 [2]
no.60 | 사색의향기 | 2009-11-23 09:44
가을은 그리움의 계절이다. 그리움은 흘러가는 세월에 여과되어 남아 있는 정수다. 1년 10년을 넘어 100년 200년이 지나게 되면 그리움은 전설이 되고 신화가 된다. 그런 세월이 1000…
3544
바람 부는 날의 낚시 여해 - 가을 선유도 여행 [1]
no.59 | 사색의향기 | 2009-11-17 13:22
“배가 뜰 수 있을까요?”“걱정하지 마.” 전국적으로 비가 내린다는 예보에 걱정이 앞섰다. 그러나 멈출 수는 없었다. 예약이 되었고 모든 준비는 끝났다. 출발만을 남겨두고서 바…
3220
가을 따라 물들여지는 인생 - 내장사 기행문
no.58 | 사색의향기 | 2009-10-21 09:21
설악산에는 단풍이 절정이라고 한다. 화면에 가득 채워지고 있는 고운 단풍이 손짓하고 있다. 가을의 유혹을 뿌리칠 수가 없다. 가을이 어디쯤 왔을까? 단풍으로 이름이 난 내장사에…
3008
적상산 가을
no.57 | 사색의향기 | 2009-10-13 09:05
곱다. 군데군데 물들여지고 있는 단풍이 손짓하고 있었다. 파란 하늘의 흰 구름과 어우러져 어서 오라 한다. 보고 싶은 마음이 붉은 색으로 승화되었다. 그리움을 주체하지 못하여 저…
3036
고마운 사람들
no.56 | 사색의향기 | 2009-10-06 09:22
집을 나서자마자, 길이 막혔다. 신호등 때문이란 집사람의 말에 동의할 수 없었다. 길게 늘어선 자동차 행렬에 방향을 바꾸었다. 아파트 단지를 돌아서 다른 길로 들어섰지만 마찬가…
2964
고갯길과 사랑
no.55 | 사색의향기 | 2009-09-29 09:48
가을비가 추적추적 내리는 고갯길을 느릿느릿 올라갔다. 걸어서 올라갔더라면 더욱 더 운치가 있을 것이었다. 그러나 내리는 비를 마냥 맞을 수가 없어서 자동차를 타고서 올라갔다. …
2966
붉은 사랑의 꽃 석산 [1]
no.54 | 사색의향기 | 2009-09-22 09:14
“붉은 사랑의 꽃 석산이다!”빨갛게 피어난 꽃들이 불타오르고 있었다. 한 두 송이가 피어난 것이 아니다. 무더기로 피어 있다. 사랑을 이루고자 모든 열정을 발산하고 있었다. 그 …
3235
만경 들판의 황금 물결
no.53 | 사색의향기 | 2009-09-16 09:37
“바라만 보아도 배가 부르구나.”황금빛으로 변해가고 있는 들녘의 모습이 아름답다. 바닷가에서 바라보는 수평선은 마음을 평온하게 만들어준다. 그런데 지평선을 바라보며 가지게 …
3205
남해안 도보여행기
no.52 | 사색의향기 | 2009-09-08 14:06
금년 여름휴가는  5일간의 남해안 도보 여행에 참가하기로 하였다...  진도에서 고흥 녹도항까지 서울서 아침 새벽에 일어나 고속버스로 진도 도착하니 점심시간이다. …
4109
오늘
no.51 | 사색의향기 | 2009-09-08 09:54
고들빼기 꽃이 무더기로 피어 있다. 바람에 흔들리고 있는 모습이 여유롭다. 하얀 꽃들의 손짓은 정녕 가을이 왔음을 실감하게 한다. 언제 찾아왔을까? 오는 것을 보지 못하였는데, …
2965
옥정호에 어린 가을
no.50 | 사색의향기 | 2009-09-01 10:29
호수가 잔잔하다. 지난번에 내린 비에도 호수는 가득 차지 않았다. 만수위가 아니어서 더욱 더 마음에 와 닿는다. 아직은 여유가 있다는 사실이 넉넉하게 만들어준다. 흔들림 없는 호…
2872
오성산과 아름다움
no.49 | 사색의향기 | 2009-08-25 10:02
산 정상에 봉분 다섯 개가 나란히 있다. 잡초만 무성하여 세월의 무상함을 실감하게 한다. 천년이 세월 동안 외롭지는 않았을 것이란 생각을 하게 된다. 무덤 안에 누어있어 서로 대…
3014
시민들의 휴식공간 광화문 광장을 둘러보고 [3]
no.48 | 사색의향기 | 2009-08-18 09:19
어제는 날씨가 섭씨 34도를 오르내리는 금년 들어 가장 무더운 날씨였다고 한다.나는 아침 일찍 북한산에 갔다온 후 평소 하던 대로 집안의 청소를 한후 우리 아파트 헬쓰장에 내려가…
2981
가을의 길목에서
no.47 | 사색의향기 | 2009-08-18 09:09
“야! 코스모스가 만발하다.”언제 저리도 곱게 피어났을까? 한두 송이가 피어 있는 것이 아니었다. 도로 양 옆으로 줄지어 있는 코스모스들이 환하게 웃고 있다. 자동차들이 질주할 …
3311
하얀 물보라의 채석강
no.46 | 사색의향기 | 2009-08-11 13:45
하얀 물보라를 일으키며 달리는 보트가 시원스럽다. 세상의 모든 고뇌와 아픔 그리고 슬픔을 한꺼번에 털어버리고 있었다. 상쾌하다. 바라보는 마음이 청정해지고 있었다. 이곳까지 …
2938
가족 피서
no.45 | 사색의향기 | 2009-08-05 09:08
 “야! 바다다.”아이들은 함성을 지르면서 달려갔다. 머뭇거리지 않고 곧바로 바로로 향하였다. 빌린 튜브를 들고서 뛰어가는 모습이 그렇게 사랑스러울 수가 없었다. 이를 본 …
3152
 1  2  3  4  5  
and or